언론보도

Media

언론보도신문

신문

[미래한국](6/7/2018)6.25가족회 미대사관앞에서 납북자이름부르기 진행
이름: 김신정
2018-06-12 17:12:59  |  조회: 318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7일 美대사관 앞에서 6‧25전쟁납북자·국군포로·납치자 이름 부르기 행사 진행
  • 김신정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8.06.07 16:13

6‧25전쟁납북자·국군포로·납치자 송환 촉구 의미…“文정부와 민변, 이들 위해 일하라” 호소

사단법인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하 가족회)는 7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광화문 주한 미국대사관 앞에서 6‧25전쟁납북자, 국군포로, 납치자 이름 부르기 행사를 진행한다.

가족회에 따르면, 6·25전쟁납북자는 95,456명으로, 이 행사는 국군포로 540명과 함께 납치자 485명들의 송환을 촉구하는 의미이다.

가족회는 사전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의 6‧25전쟁납북자 문제는, 전쟁이 한창 진행 중이던 1951년 8월에 결성된 6‧25사변피납치인사가족회가 공식 결성되어 1960년까지 활동했다”며 “2000년에 재결성된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가 뒤를 이어서 활동을 하여 지금까지 전쟁납북피해자의 존재를 온 세계에 알리기 위한 활동을 계속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3년간 계속된 전쟁, 그리고 2년여에 걸친 휴전회담에서 한국 민간인 납북문제가 북한의 교활한 은폐와 기만전술로, 민간인 납북자들이 “실향사민(Displaced Civilians)”의 범주에 포함되었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그 결과로 6‧25전쟁납북자의 존재는 국제사회에 전혀 알려지지 못했고, 북한정권에게 납북범죄의 책임을 묻지도 못하며 면죄부를 주는 비참한 결과를 초래하고 말았다”며 “이로 인해 북한에 납북당한 납북자들은 조국에 돌아올 수 있는 합법적인 길도 끊긴 채 허망한 세월을 보냈으며, 그 가족들은 납북자들의 생사와 소식도 모른 채 지금까지 슬픔과 고통의 눈물을 흘리며 살아가고 있다”고 호소했다.

가족회는 “그러나 북한정권의 납북범죄는 6‧25전쟁으로 끝나지 않았다”며 “전쟁납북 범죄에 대한 처벌을 받지 않은 북한정권은 6‧25전쟁 이후에도 수많은 남한주민들을 불법 납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들의 납치테러범죄는 한국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13개국(한국, 미국, 일본, 말레이시아, 레바논, 프랑스, 이탈리아, 마카오, 네델란드, 태국, 싱가포르, 요르단, 루마니아) 등 전 세계로 확산되어 수많은 사람들이 북한정권에 의해 납치되었으며, 이 납치범죄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가족회는 “우리는 이번에 <북한정권의 불법납북/납치문제 해결을 위한 13개국 국제공조 대처방안 발표회>라는 국제행사를 6월 8일 오후 1시에, 글로벌센터 9층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하기에 앞서 북한정권의 납북 및 납치범죄 테러행위를 온 세상에 알리고 그 만행을 규탄한다”며 “앞으로도 13개국과의 지속적인 국제공조를 통해서 북한정권의 납치테러 문제의 해결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문재인 정부는 전쟁납북자, 국군포로, 납치자들을 즉각 송환하라”며 “민변은 북한정권을 위해 일하지 말고, 납북.납치.국군포로 송환을 위해 일하라”고 촉구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009 [경남여성신문](9/17/2018)납북피해자 가족단체,“文,남북정상회담..
오문영기자
18-09-17 22
1008 [연합뉴스](9/12/2018)납북자 송환촉구를 위한 긴급정책토론회
하사헌기자
18-09-17 21
1007 [연합뉴스](9/12/2018)납북자 송환촉구를 위한 긴급정책토론회
하사헌기자
18-09-17 16
1006 [연합뉴스](9/12/2018)납북자 송환촉구를 위한 긴급정책토론회
하사헌기자
18-09-17 14
1005 [연합뉴스](9/12/2018)납북자 송환촉구를 위한 긴급정책토론회
하사헌기자
18-09-17 18
1004 [연합뉴스](9/12/2018)"이해찬 대표는 전시납북피해자에 사죄하라"
하사헌기자
18-09-17 20
1003 [연합뉴스](9/12/2018)"전시납북피해자에 사죄하라"
하사헌기자
18-09-17 14
1002 [연합뉴스](9/12/2018) "전시납북피해자에 사죄하라"
하사헌기자
18-09-17 10
1001 [금강일보]납북자송환촉구 긴급정책토론회
최일기자
18-09-17 10
1000 [뉴시스](9/12/2018)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납북자 송환 위한 기자회..
홍효식기자
18-09-17 10
999 [연합뉴스](9/11/2018)'납북자→실종자' 논란에 송갑석 '남북 7법' 일부 철..
고상민기자
18-09-17 10
998 [블루투데이](9/12/2018)송갑석 의원, ‘납북자’를 ‘실종자’로 바꾸자는..
김성훈기자
18-09-17 11
997 [조선pub](9/10/2018)'단장(斷腸)의 미아리 고개' 누가 이 아픔에 또 못을..
류근일 전 조선일보주필
18-09-17 10
996 [미디어펜](9/8/2018)납북자법 개정 논란…이름 바꾸면 납북자 없어지나?
김규태기자
18-09-17 9
995 [문화일보](9/7/2018)“‘납북자’ 단어 없앤다고 ? 그럼 끌려간 사람들도..
이희권기자
18-09-17 10
994 [의회신문](9/6/2018)‘평양남북정상회담, 납북자 송환 촉구’를 위한 긴..
오상윤기자
18-09-17 12
993 [블루투데이](9/14/2018)[잊혀진 6·25전시납북자⑥] 귀환을 위한 노력,
김성훈기자
18-09-17 11
992 [블루투데이](9/14/2018)[잊혀진 6·25전시납북자⑤] 좌절된 귀환, 돌아오..
김성훈기자
18-09-17 11
991 [블루투데이](9/13/2018)[잊혀진 6·25전시납북자④] 전시동원 납북 전개전..
김성훈기자
18-09-17 13
990 [블루투데이](9/10/2018)[잊혀진 6·25 전시납북자③] 기획납북, 표적이 된..
김성훈기자
18-09-17 1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