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Media

언론보도신문

신문

[뉴스프리존](2018/8/23)“남-북 정상회담서 국군포로, 전시납북자, 피랍어부 송환 타결”촉
이름: 전성남기자
2018-08-27 12:32:18  |  조회: 1257

“남-북 정상회담서 국군포로, 전시납북자, 피랍어부 송환 타결”촉구 홍문표“국민 생명과 재산 보호 못하는 국가는 국가라 할수 없다”지적
  • 전성남 기자
  • 수정 2018.08.23 08:14

홍문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사진제공=홍문표 의원실

[뉴스프리존=전성남 기자] 유한국당 국회의원은 기자 회견을 통해 “평양 남-북 정상회담서 국군포로, 전시납북자, 피랍어부 송환 문제 타결”을 촉구했다.

홍문표 의원은“국민 생명과 재산 보호 못하는 국가는 국가라 할수 없다”며“대한민국은 그동안 4번의 걸친 남북정상회담에서 미국과 일본처럼 국군포로와 전시납북자. 피랍어부 송환문제를 위한 노력과 타결을 이끌어 내는 것은 고사하고 말 한마디 꺼내지도 못했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와 더불어 남ㆍ북 평화와 공동번영과 조국통일을 간절히 염원하는 마음으로, 자유한국당 최고위원과 사무총장을 역임한 중진의 한사람으로서, 9월 평양에서 개최될 남-북정상회담에서 다음과 같은 사항을 합의 타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기 위하여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홍문표 의원은 “한국군 포로와 10만 전시납북자, 피랍어부 문제는 반세기가 넘는 동안 계속 되여 왔으며 지금도 진행되고 있는 역사적 비극이자 민족적 불행이 아닐 수 없다”며“한국군 포로와 전시납북자, 피랍어부 그리고 납북자 송환문제는 종전선언과 남-북 철도, 도로연결이 담긴 4.27 판문점 선언보다도 개성공단 재개와 금강산 관광재개 보다도 우선하여 해결하여야 할 국민들의 염원이며 국가적 책무”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통일부, 해양수산부 통계자료를 인용하면 한국전쟁이후 납북 되어 돌아오지 않은 납북자는 무려 516명(전시납북자 10만명)에 달한다”면서“ 이 중 피랍어부 457명, 조업보호를 위하다 피랍된 군인과 경찰 30명, 지난 1969년 12월 11일 강릉발 서울행 KAL기 납치 당시 승객, 승무원 11명 그리고 한국전쟁 중 한국군 포로는 얼마나 되는지, 몇 명이나 생존하고 있는지 생사조차 확인되지 않고, 확인할 수도 없는 피눈물의 세월을 우리들은 온몸으로 조우하면서 지금까지 살아오고 있다”고 개탄해했다.

홍문표 의원은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은 북 핵 폐기를 위하여 전 세계인의 이목이 집중된 세기적 회담인 6.12 북-미 정상회담에서, 시급하고도 엄중한 북 핵 폐기문제를 뒤로 밀쳐내고 우선하여 6.25전쟁 중 사망한 미국군 전사자 유해송환을 위한 합의와 실현을 이끌어 내었다”고 질타했다.

이어 홍 의원은 “일본의 준이치 전 총리는 지난 2002년 9월 17일 김정일 위원장과의 평양정상회담에서 모든 것에 우선하여 일본인 납치자 14명에 대한 생, 사 확인을 통보받는 성과를 이뤄 냈다”며“지금도 일본 아베총리는 납북자 14명 송환을 대북정책의 최우선 가치로 삼고 노력하고 있다”고 주지 시켰다.

홍 의원은 “반면 대한민국은 그동안 4번의 걸친 남북정상회담에서 미국과 일본처럼 국군포로와 전시납북자. 피랍어부 송환문제를 위한 노력과 타결을 이끌어 내는 것은 고사하고 말 한마디 꺼내지도 못했다”면서“국가는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여야 할 책무와 의무가 있다.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여야 할 책무와 의무를 다하지 못하는 국가는 국가라고 할 수가 없다”고 거듭 국군포로, 전시납북자, 피랍어부 송환 문제 타결을 요구했다.

홍문표 의원은 “한국군 포로와 전시납북자, 피랍어부 송환을 위하여 국가가 책임을 지고 총력을 기울여야하는 이때에 집권여당인 더불어 민주당의원들은 납북자란 표현이 북한에 큰 거부감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납북자들을 실종자로 변경하는 망국적 법안을 국회에 13일 제출했다”며“이는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역사를 부정하는 망국적 행위로 문재인 정권이 친북 좌파세력이 아니고는 있을 수가 없는 발상이고, 이 또한 종북 세력이 아니고서는 달리 설명할 길이 없다”고 납북자를 실종자로 변경한 법안을 즉각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의원은 “저와 자유한국당은 국민들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회담을 지켜볼 것“이라며”국군포로와 전시납북자, 피랍어부에 대한 아무런 실행이 없을 경우 모든 국민들과 함께 한국군 포로와 전시납북자, 피랍어부 송환 촉구결의대회와 함께 관철될 때까지 투쟁 할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에 의하여 한국군 포로와 전시납북자, 피랍어부가 없다고 기만과 생 때로 일관할 경우 유엔에 정식으로 이 문제를 제기하고, 국회차원에서 납북자 조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진상을 조사 할 것을 촉구한다”면서“문재인 대통령은 돌아오는 9월 평양 남-북 정상회담에서 국군 포로와 10반 전시납북자, 피랍어부 송환문제 제기와 타결을 반드시 온 국민들 앞에 보고하여 줄 것을 다시한번 촉구 한다”는 엄중한 경고를 했다.

홍 의원은 그러면서 “미국은 오랜 세월동안 진토가 되어 형체조차 알아볼 수가 없는 6.25전쟁 전사자 유해 본국 송환의 합의와 실행을 이끌어 냈고, 일본도 북일 정상회담에서 납치자 문제를 최우선으로 했다”며“왜 우리정부는 지금 살아서 숨 쉬고 있는 우리국민, 반세기가 넘는 동안 북한의 암 병동에서 신음하고 있는 국군 포로와 전시납북자, 피랍어부의 송환을 이끌어 내지 못하느냐”고 분노를 터트렸다.

전성남 기자  jsnsky21@naver.com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981 [글로벌뉴스통신](20180824)납북인사가족협의회, "6.25전쟁납북 개정안 철..
이도연기자
18-09-14 888
980 [국제신문](20180820)“어머니가 끼니마다 납북된 형 밥상 차리더니 조카..
박태우기자
18-09-14 854
979 [일요서울]송갑석 민주당 의원, 납북자 용어 개정 추진…납북자 가족 강력..
김명일기자
18-09-14 1010
978 [일간투데이](20180912)[임미옥의 목요시선] 9월의 편지시인 황금찬
강혜희기자
18-09-14 1077
977 [뉴스프리존](2018/8/23)“남-북 정상회담서 국군포로, 전시납북자, 피랍어..
전성남기자
18-08-27 1256
976 [뉴시스](2018/8/23)납북자가족들, 송갑석 의원은 사퇴하라
이종철기자
18-08-27 1049
975 [의회신문](2018/8/24)6·25전쟁납북(拉北者) 개정안 철회 촉구
관리자
18-08-27 1120
974 [시사포커스](2018/8/24)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더불어민주당, 법..
김경수
18-08-27 1426
973 [글로벌뉴스통신](2018/8/24)납북인사가족협의회, "6.25전쟁납북 개정안 철..
이도연 기자
18-08-27 1165
972 [미래한국](2018/8/24)"전시납북자를 실종자로 바꾸자? 극악무도한 법안테..
관리자
18-08-27 1090
971 [뉴데일리](2018/8/25)"납북됐는데 실종자라니... 이건 테러다" 범국민 규..
임혜진 기자
18-08-27 1130
970 [일요서울](2018/8/24) JTBC 고발했던 도태우 변호사...‘남북7법’ 발의한..
조택영기자
18-08-27 1360
969 [블루투데이](2018/8/23)北에 의한 납북자를 실종자로.. ' 6·25전쟁납북(..
박철호 기자
18-08-27 947
968 [푸른한국닷컴](2048/8/26)송갑석 의원 규탄,“눈앞에서 끌려간 납북자를..
이상천기자
18-08-27 948
967 [문화일보](2018/8/20) 평양회담에서 납북자 문제 제기해야
박휘락 교수
18-08-21 1139
966 [뉴데일리](2018/8/17)"납북자->실종자로하자" 황당법안.. 송갑석은?
이상무 기자
18-08-17 1563
965 [문화일보사설](2018/8/17)여일각'납북자->실종자'법발의..대한민국의원들..
관리자
18-08-17 1027
964 [조선일보](2018/8/17)북이싫어한다며..여의원"납북자명칭, 실종자로바꾸자..
선정민,원우식기자
18-08-17 1032
963 [문화일보](2018/08/17)"6.25납북자문제 해결없는 종전선언은 있을 수 없는..
이희권기자
18-08-17 1144
962 [시민일보](2018/8/17)민주 송갑석, ‘납북자’ 대신 ‘실종자'로... 법안..
이영란기자
18-08-17 114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