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Media

언론보도신문

신문

[국제신문](20180820)“어머니가 끼니마다 납북된 형 밥상 차리더니 조카 만나”
이름: 박태우기자
2018-09-14 17:19:02  |  조회: 854

“어머니가 끼니마다 납북된 형 밥상 차리더니 조카 만나”

이산가족 상봉 이모저모

  • 국제신문
  • 금강산=공동취재단·박태우 기자
  •  |  입력 : 2018-08-20 21:18:45
  •  |  본지 4면


- 두살때 생이별한 아버지와 아들
- 한 번도 본적 없는 삼촌과 조카
- 납북자·국군포로 가족 사연 등
- 60여 년만에 다시 얼굴 맞대자
- 상봉장은 ‘눈물바다’로 변해

20일 금강산호텔에 마련된 남북 이산가족 단체상봉 행사장은 짧게는 65년, 길게는 68년 만에 혈육을 만나 부둥켜안은 가족들이 흘린 눈물로 채워졌다.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첫날인 20일 남측 이산가족상봉단을 태운 버스가 강원도 고성군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금강산으로 향하고 있다. 2년 10개월 만에 재개된 이산가족 상봉은 이날부터 26일까지 금강산에서 진행된다. 사진공동취재단
남측의 이금섬(92) 할머니는 상봉장에 도착해 아들 리상철(71) 씨가 앉아 있는 테이블에 오자마자 아들을 끌어안고 눈물을 펑펑 쏟았다. 아들 상철 씨도 어머니를 부여안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상철 씨는 어머니에게 아버지의 사진을 보여주며 “아버지 모습입니다. 어머니”라며 오열했다. 이금섬 할머니는 전쟁통에 가족들과 피난길에 올라 내려오던 중 남편과 아들 상철 씨 등과 헤어져 생이별을 견뎌야 했다. 이 할머니는 아들의 손을 꼭 잡은 채 가족사진을 보며 “아이들은 몇이나 뒀니. 아들은 있니” 등의 질문을 쏟아냈다.이금섬 할머니처럼 이번에 북에 있는 자녀를 만나는 이산가족은 일곱 가족이다. 형제·자매와 재회하는 이들이 20여 명이며, 조카를 비롯해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3촌 이상의 가족을 만나는 이가 상당수를 차지했다.

아들과 상봉한 이기순(91) 할아버지는 상봉 전 취재진과 만나 “내 아들이 맞다면 여러 말을 안 해도 하나만 물어보면 알 수 있다”며 두 살 때 헤어졌던 아들과의 만남을 설렘 속에 기다렸다. 한신자(99) 할머니는 북한에 두고 온 두 딸 김경실(72) 경영(71) 씨를 만났다. 전쟁통에 두 딸을 친척 집에 맡겨둔 탓에 셋째 딸만 데리고 1·4후퇴 때 남으로 내려오면서 두 딸과 긴 이별의 시간을 보내야 했다. 한 할머니의 아들인 김경석 씨는 “어머니가 ‘고생해서 살았을 거다’라고만 하신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국군포로 한 가족과 전시 납북자 다섯 가족도 눈물의 첫 만남을 가졌다. 남측 이산가족이 상봉을 원했던 국군포로와 전시 납북자 당사자들은 모두 세상을 떠나 북쪽의 남은 가족과 만났다. 최기호(83) 씨는 의용군으로 납북된 세 살 위 큰형 영호 씨가 2002년 사망해 조카들과 대면했다. 최 씨는 방북 전 취재진에 “어머님이 형을 특히 그리워하셨다. 끼니마다 꼭 형이 먹을 밥을 떠서 상에 올리고 ‘밥공기에 물이 맺히면 네 형은 살아있는 것’이라 말씀하셨다”면서 “밥이 뜨거우니 당연히 물방울이 맺히지. 잘 살아있으리라 생각하신 걸 그리 표현하신 것 같다”고 회고했다. 이어 어린 시절 장난을 친다고 형에게 오줌을 누다가 미끄러진 일을 기억해내며 “형의 성격이 참 순했다. 이렇게 조카라도 상봉하게 돼 감개가 무량하다”고 털어놨다.

아버지가 납북된 이영부(76) 씨는 북측의 조카들과 마주 앉았다. 평북 용천이 고향인 이 씨는 전쟁 때 아버지가 서울 종로구 혜화동에서 동네 통장으로 일하다 자신이 열 살 때인 1950년 9월 납북됐다고 설명했다. 이 씨의 어머니는 생활고로 30대 후반인 1962년 세상을 떠났다.

남편이 납북된 홍정순(95) 씨도 북쪽의 가족을 만났다. 공무원이었던 홍 씨의 남편은 6·25전쟁 발발 직후 북한으로 끌려갔고 생사가 확인되지 않는다고 홍 씨는 전했다. 금강산=공동취재단·박태우 기자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981 [글로벌뉴스통신](20180824)납북인사가족협의회, "6.25전쟁납북 개정안 철..
이도연기자
18-09-14 888
980 [국제신문](20180820)“어머니가 끼니마다 납북된 형 밥상 차리더니 조카..
박태우기자
18-09-14 853
979 [일요서울]송갑석 민주당 의원, 납북자 용어 개정 추진…납북자 가족 강력..
김명일기자
18-09-14 1010
978 [일간투데이](20180912)[임미옥의 목요시선] 9월의 편지시인 황금찬
강혜희기자
18-09-14 1077
977 [뉴스프리존](2018/8/23)“남-북 정상회담서 국군포로, 전시납북자, 피랍어..
전성남기자
18-08-27 1256
976 [뉴시스](2018/8/23)납북자가족들, 송갑석 의원은 사퇴하라
이종철기자
18-08-27 1048
975 [의회신문](2018/8/24)6·25전쟁납북(拉北者) 개정안 철회 촉구
관리자
18-08-27 1120
974 [시사포커스](2018/8/24)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더불어민주당, 법..
김경수
18-08-27 1426
973 [글로벌뉴스통신](2018/8/24)납북인사가족협의회, "6.25전쟁납북 개정안 철..
이도연 기자
18-08-27 1165
972 [미래한국](2018/8/24)"전시납북자를 실종자로 바꾸자? 극악무도한 법안테..
관리자
18-08-27 1090
971 [뉴데일리](2018/8/25)"납북됐는데 실종자라니... 이건 테러다" 범국민 규..
임혜진 기자
18-08-27 1130
970 [일요서울](2018/8/24) JTBC 고발했던 도태우 변호사...‘남북7법’ 발의한..
조택영기자
18-08-27 1360
969 [블루투데이](2018/8/23)北에 의한 납북자를 실종자로.. ' 6·25전쟁납북(..
박철호 기자
18-08-27 947
968 [푸른한국닷컴](2048/8/26)송갑석 의원 규탄,“눈앞에서 끌려간 납북자를..
이상천기자
18-08-27 948
967 [문화일보](2018/8/20) 평양회담에서 납북자 문제 제기해야
박휘락 교수
18-08-21 1139
966 [뉴데일리](2018/8/17)"납북자->실종자로하자" 황당법안.. 송갑석은?
이상무 기자
18-08-17 1563
965 [문화일보사설](2018/8/17)여일각'납북자->실종자'법발의..대한민국의원들..
관리자
18-08-17 1027
964 [조선일보](2018/8/17)북이싫어한다며..여의원"납북자명칭, 실종자로바꾸자..
선정민,원우식기자
18-08-17 1032
963 [문화일보](2018/08/17)"6.25납북자문제 해결없는 종전선언은 있을 수 없는..
이희권기자
18-08-17 1144
962 [시민일보](2018/8/17)민주 송갑석, ‘납북자’ 대신 ‘실종자'로... 법안..
이영란기자
18-08-17 114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