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Media

언론보도신문

신문

[미래한국](2019.06.18)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6·25남침 69주기 北전쟁범죄
이름: 관리자
2019-07-02 13:02:15  |  조회: 111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6·25남침 69주기 北전쟁범죄 규탄대회 25일 개최

http://www.future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8567


“북한에 의한 반인륜적 범죄이자 끝나지 않은 비극(ongoing tragedy)인 전시납북피해 국민들에 생생히 알리고 고발하는 계기 될 것”

“납북된 남편 70여 년 기다리며 어느새 백발노인이 된 초대 납북피해가족회 임원이자 생존 증인인 납북피해 1세대 김복남(98세) 여사부터 할아버지를 잃은 납북피해 3세대 손녀들이 함께하는 뜻 깊은 행사”

“서울파이낸스 빌딩 앞부터 청와대 분수대 앞까지 2.2km 구간에 걸쳐 납북 당시 상황 재연하는 퍼포먼스로 북한 납치 범죄의 반인륜적 행위 규탄하고, 납북피해자의 애환과 고통을 기억”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사장 이미일)는 6·25남침 69주기를 맞이하여 오는 25일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6·25전쟁 동안 10만 남한민간인을 불법으로 납치한 북한의 전쟁범죄를 규탄하는 행사를 가진다.

(사)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가 주관하는 이날 행사에는 가족회원 및 유관단체 회원 약 200명 등이 참여한다.

이들은 이날 행사에서 북한의 전쟁범죄인 민간인 납치를 규탄하고, 북한의 범죄행위에 대한 법적 책임을 요구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파이낸스 빌딩 앞에서 청와대 분수대 앞까지 2.2km 가두행진을 통해 납북상황을 재연하는 퍼포먼스를 펼친다. 사랑하는 가족을 강제로 체포하여 납치하여 북한으로 끌고 가는 당시 상황을 생생히 재연하는 퍼포먼스를 통해 북한 납치 범죄의 반인륜적 행위를 알리고, 납북피해자의 애환과 고통을 함께하는 계기를 갖겠다는 것.

이날 행사에서는 1950년 사랑하는 남편을 납북으로 잃고 70여 년 동안 납북된 남편을 기다리며 어느새 백발노인이 된 초대 납북피해가족회 임원이자 생존 증인인 납북피해 1세대 김복남(98세) 여사와 할아버지를 납북으로 잃은 3세대 손녀들이 함께해 더욱 뜻 깊은 행사가 될 전망이다.

가족협의회는 “북한은 6·25남침 도발 후 남한 민간인 10만여 명을 불법적으로 납치했다”며 “북한은 불법 납치한 민간인을 북한으로 끌고 가는 도중, 또는 북한으로 납치한 이후에도 집단 살해하는 등 온갖 극악무도한 만행을 자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은 천인공노할 반인륜범죄에 대해 6·25 남침을 도발한 지 70년이 다되어 가지만 전시납북범죄에 대해 시인도 사죄도 하지 않고 있다”면서 “뿐만 아니라 전쟁 이후에도 전세계에서 민간인 납치 범죄를 계속하고 있으며, 북한 주민들을 노예화하여 일상적으로 폭력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미일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사장은 “이날 행사는 북한에 의한 반인륜 범죄이자 끝나지 않은 비극인 전시납북피해를 국민들에 생생히 알리고, 북한의 불법행위를 국내외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전시납북범죄가 해결될 때까지 끝까지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족협의회는 행사 후 청와대 민원실에 ‘북한의 6·25전쟁납북범죄를 규탄하고 정부차원의 납북범죄 해결을 요구하는 내용의 결의문’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체제 수호와 문재인 하야를 위해 단식 중인 전광훈 목사를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북한에 의한 6·25 남침 전쟁의 총성이 멈춘 지 올해로 66년째다. 6·25 전쟁은 중지되었지만 북한에게 사랑하는 가족을 빼앗긴 우리 납북피해 가족들은 아직도 고통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 죽음의 납북길로 끌려간 사랑하는 가족의 안부조차 알 수 없는 기막힌 고통 때문에 우리 납북피해 가족들은 누구보다 전쟁을 싫어하며 진정한 평화를 학수고대한다. 그러나 진정한 평화란 전체주의 세습독재자 김정은과의 대화로 실현되는 것이아니라 전쟁납북자들이 가족과 조국의 품으로 무사히 귀한하고 북한의 반인륜적 범죄행위에 대한 사죄가 있어야만 가능한 것이다.

8.15 해방 후 38선 이북에서 신속하게 진행된 공산화 과정에서 공산주의자들은 반대자들을 대거 숙청했고, 북한 주민의 자유와 재산을 빼앗는 등 폭압적 방식으로 정권을 수립했다. 이로인해 상당수의 주민들이 월남하여 북한의 인적자원은 고갈되었고 급기야 대한민국 국민들을 납치하는 범행을 저질렀다. 북한은 6·25 기습남침을 통해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적화시키기 위해 치밀한 사전계획아래 대한민국 사회지도층, 지식인을 포함한 민간인 10만여명을 납북했다. 전시 민간인을 폭력적 방법으로 납치한 행위는 명백한 전쟁범죄와 반인도범죄다. 이후 북한은 범죄 행위를 철저히 부인, 은폐함으로써 현재까지도 책임을 회피해 오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북한에 의한 반인륜적 범죄는 외면한 채 위장 평화에 취해 전 세계 유례없이 잔혹하고 악질적인 독재자 김정은과 관계 개선에 힘쓰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 이전에 북한에 의한 자국민의 범죄 피해문제해결과 대한민국과 전세계를 위협하는 북한핵 폐기를 이끌어내는 것이 우선적 과제임을 인식해야 한다. 특히, 북한은 이제라도 전쟁 중 민간인을 납치한 범죄에 대해 시인하고, 피해자에 사죄하며 범죄에 대해 법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 이를 위해 우리 납북피해가족들은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첫째, 10만 전시납북피해자 은폐하는 북한악마 김정은 끝장내자!

둘째, 북한은 전시 납북 범죄행위를 시인, 사죄하고 법적 책임을 다하라!

셋재, 북한의 반인도적 범죄로 고통받는 납북피해자를 외면하는 문재인 물러나라! 넷째, 문재인은 전쟁범죄 세습독재자 김정은과 위장 평화쇼를 중단하라!

다섯째, 국회는 6·25전쟁납북범죄해결촉구 결의안을 하루빨리 채택하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040 일요서울/2019-09-26/[인터뷰]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미일 이사장
관리자
19-09-26 76
1039 조선일보/2019/08/14/[발언대] 납북자 문제 해결 없이 종전선언 의미 없다
관리자
19-08-20 152
1038 문화일보/2019.07.26/6·25 정전 66년…납북 ‘전쟁범죄’도 잊어선 안 된..
관리자
19-07-26 171
1037 미래한국/2019.07.16/“미 하원 종전결의의 선결조건은 北의 6·25 전쟁범..
관리자
19-07-16 149
1036 월간조선/2019.07.16/“北 위장평화 쇼에 속는 美 하원 우려 표명” “北..
관리자
19-07-16 153
1035 일요서울/2019.07.16/[포토] 경찰과 대치하는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관리자
19-07-16 108
1034 일요서울/2019.07.16/[현장취재] “70년 지났다고 전쟁 납북자 문제 덮는..
관리자
19-07-16 126
1033 [스카이데일리](2019/07/08)“납북자 문제 해결 첫단추는 북한의 사죄죠”
관리자
19-07-08 165
1032 [스카이데일리](2019.07.08)전범국가 북한 반인도범죄 피해자들의 마르지..
관리자
19-07-08 150
1031 [미디어워치](2019.07.04)납북피해자가족단체, "문재인, '사실상 종전선언'..
관리자
19-07-04 163
1030 [연합뉴스](2019.06.25)선글라스에 비친 잔혹사
관리자
19-07-02 138
1029 [뉴스핌](2019.06.25)[사진] 가슴 아픈 눈빛으로/구호 외치는 6.25 납북인..
관리자
19-07-02 126
1028 [연합뉴스](2019.07.02)6·25 집회·회견 잇따라"北 사죄해야"vs"적대 멈춰..
관리자
19-07-02 133
1027 [블루투데이](2019.06.19)" 6·25 전쟁 납북 범죄 규탄대회 개최" 청와대까..
관리자
19-07-02 127
1026 [미래한국](2019.06.18)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6·25남침 69주기 北..
관리자
19-07-02 110
1025 [스카이데일리](2019.06.28)납북피해 가족들의 눈물, ‘누구’ 책임인가
관리자
19-07-01 113
1024 [중앙일보](2019.06.25) 6·25 전쟁 69주년 맞아 청와대로 향해 행진한 시..
관리자
19-07-01 102
1023 [연합뉴스](2019.06.25) 청와대로 향하는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관리자
19-07-01 96
1022 [일요서울](2019.06.25)[현장취재] “6·25전쟁 당시 북한의 납북 범죄 규..
관리자
19-07-01 90
1021 [뉴시스](2019.06.25) 납북자가족협의회, 6·25 전쟁 납북 범죄 규탄대회
관리자
19-07-01 9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