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a CenterActivity Documents

Activity Documents

"Abducted father... Republic of Korea forgot"
Name: admin
2003-07-26 00:00:00  |  Hit 8735


"Abducted father... Republic of Korea forgot"

"끌려간 아버지를…대한민국은 잊었다"



조선일보 : (2003.07.25)


▲(첨부사진설명) 정전(停戰) 50주년을 맞아 오는 27일 제막식을 갖고 공개될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한국전쟁 조형물. 31.5m 높이, 13t 무게인 주조형물은 국내 최대 규모로 참전단체 고증을 거쳐 제작됐다. /주완중기자


정전(停戰) 50주년을 맞고 있지만 우리 정부는 아직도 6·25전쟁 과정에서 발생한 납북자·피살자의 명단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최근 ‘6·25사변 피살자 명부’와 ‘6·25사변 피랍자 명부’를 발간한 월간조선 사무실에는 연일 명단을 문의하는 납북·피살자 가족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으나, 이들 중 절반 이상이 부모·형제의 이름을 찾지 못한 채 돌아서는 중이다.

명부에 빠진 숫자를 감안하면, 6·25 전쟁 당시 납북되거나 피살된 사람의 숫자는 명부상에 나오는 14만여명을 훨씬 상회하는 25만여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월간조선 사무실에서 명단확인 작업을 돕고 있는 ‘6·25 납북인사가족협의회’의 김성호 이사장은 “명부가 책으로 발간된 뒤 6일간 납북·피살자 명단을 확인하기 위해 찾아온 사람은 모두 300여명이었으나 가족 이름을 찾은 사람은 140여명에 불과했다”며 “이는 전쟁 와중이던 지난 52년 이뤄진 정부 조사가 불완전했고 그 뒤로 후속 조사까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납북당하는 장면을 지켜보고 어디로 끌려갔다는 소식까지 들었던 가족들이 명부에서 이름을 확인하지 못했다는 것은 당시 정부의 조사가 부실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정전 50주년을 맞아 우리 정부는 남북협상에서 북한에 이 문제를 공식적으로 거론하고 피랍신고를 새로 받는 등 정확한 납북자·피살자 명부를 만들기 위한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22일 오후, 명부에서 삼촌 정사용씨의 이름을 확인하러 월간조선 사무실로 찾아온 정영희(58·경기도 안양)씨는 결국 명부에서도 삼촌 이름을 찾지 못하자 눈물을 글썽거렸다. 정씨는 “지난 93년 돌아가신 할아버지께서 ‘삼촌이 어디서 어떻게 죽었는지만이라도 확인하고 싶다’고 유언을 남겼었다”며 “실낱 같은 희망을 안고 찾아왔는데 빈손으로 돌아가게 돼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정씨는 “실종 당시 삼촌의 나이가 19~20세쯤이었으며 의용군에 강제로 끌려간 뒤, 소식이 끊긴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나를 안고 다니던 기억이 어렴풋이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특정 지역의 납북자들 전체가 명부에서 빠진 경우도 있었다. 아버지와 형이 경기도 광주에서 납북됐다는 신화영(서울 중곡동)씨는 “경기도 광주군 도척면의 경우 북한으로 끌려간 사람이 한둘이 아니었는데도 명부에서 한 사람도 확인할 수 없는 걸 보면 작성 당시 정확한 조사가 이뤄지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6·25 당시 맏형이 납북됐다는 김학원(70·경북 안동)씨 또한 “우리 마을에서 형님을 비롯, 다섯 명이 납북됐는데 명부에는 아무도 올라있지 않다”고 말했다. 판·검사, 언론인, 경찰서장 등 당시 납북된 주요 인사들의 이름도 명부에는 등재돼 있지 않은 경우가 많았다.

협의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동족에 대한 납치범죄를 북한은 전혀 시인하지 않고 있으며, 대한민국 정부는 자국민이 입은 엄청난 피해에 침묵하고 오히려 납북자 가족들에게 연좌제(緣坐制)란 이름으로 불이익을 주었다”며 “정부는 인권 차원의 납북자 생사확인, 생존자 및 사망자 유해 송환을 강력히 제기해야 하며 북한이 불응할 경우 일체의 대북지원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갑제 월간조선 편집장은 “납북자, 피살자의 숫자가 명부에 나타난 14만명보다 훨씬 더 많은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이와 연관된 친족들도 150만명이 넘을 것”이라며 “이들에게 비록 늦었지만 생사를 확인하고, 살아있다면 만남의 자리를 마련해주는 인간 드라마를 정부가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명부는 월간조선이 ‘6·25 납북인사가족협의회’와 함께 국립중앙도서관에 보존돼 있던 것을 찾아내 발간한 것으로, 6·25 전쟁 중 발생한 민간인 및 일반공무원(군경 제외) 피살자 5만9994명, 납북자 8만2959명의 인적사항이 성명·성별·연령·직업·피살(납북) 연월일·장소·본적·주소 등 8개 항목으로 기록돼 있다. (02)724-6822

( 최승현기자 vaidale@chosun.com )


  List  
No
Title
Name
Date
Hit
351 Open query: Heads of USA and Japan mentioned the abduc
Lee Chae-you
03-10-19 8607
350 North Korea, childreen of the kidnapped Japanese "rep
admin
03-09-23 8758
349 Korean War Abductees' Family Union demands "the inform
admin
03-07-26 6541
348 'Korean War' the 50th Anniversary of the Armistice
admin
03-07-26 8601
347 "Abducted father... Republic of Korea forgot"
admin
03-07-26 8734
346 List of the Korean War Abductees 82,959" published
Lee Mi-il
03-07-23 5546
345 North Korea-USA "Restart of of Excavation of remains
admin
03-07-16 8627
344 Defactors "Kim Dae-jung never mentioned North Korean
admin
03-07-16 8567
343 List of one hundred forty thousand of killed and abd
Lii Mi-il
03-07-15 3032
342 The Korean National Red Cross demands the information
admin
03-07-14 8673
341 50th anniversary Speical Plan - Difficulties of the fa
사무국
03-08-12 2958
340 Information on the fate of abductees and efforts of th
admin
03-08-12 2964
339 US Congress 10 million dollars in Improving Defactor
admin
03-06-30 8637
338 Hwang Jang-yeop receives questions about abductees
admin
03-06-30 8586
337 Hwang Jang-yeop meets families of the kidnapped Japane
admin
03-06-30 8782
336 Japan wants U.S. to be cautious in handling N. Korea at UNS
사무국
03-06-25 8453
335 US urges improving of North Korean Human rights when
admin
03-06-25 8520
334 Efforts to find information on the fate of abductees a
admin
03-06-25 8727
333 Korea and Japan Joint Conference for Repatriation of
admin
03-06-21 8551
332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 Weekly informa
admin
03-06-19 3118
1 2 3 4 5 6 7 8 9 10